11월, 2016의 게시물 표시

It's a Hard Life 번역 챕터 12-8

이미지
It's a Hard Life - Qlock Chapter 12:Fight from the Inside
번역 목차
이전 편









출처: http://itsahardlife.smackjeeves.com/
연재 일자: 2016.11.12

다음 편

68p: 음 제 계획보다 더 오래 걸렸군요. 그러하나, 전 또 우울증의 지옥에 도로 떨어질 계획도 아니었습니다만 그게 절 멈추진 못했죠. 8D 하지만 전 1년 넘게 못 만난 친구들과 가족들을 만났고 작업할 기운을 좀 되찾았습니다. 제가 쓸 수 있는 스캐너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요... 어쨌든, 더 이상 뭘 말해야할지 모르겠군요. 이 장면이 말이 되는지도 모르겠습니다. 하지만 이 플레이는 너즐록 챌린지고, 전 플루토를 팀에 넣어서 실제로 죽일 수는 없었습니다... 뭐 이런...
타블렛 펜 건전지가 다 떨어졌는데, AAAA다.
파는 데를 못 찾아서 인터넷으로 주문하기로.

그래서 그 동안은 효과음 편집은 못 함. 하지만 번역과 효과음을 제외한 식자는 다 끝나서, 임시로라도 올린다.
디씨에는 효과음 다 그리고 편집 다 해서 (여기 글 갱신하고) 올리겠음.


수정) 2016.11.17: 효과음 편집.

Zowayix's Pokemon Red "Gotta Catch 'em All" Worst Luck Possible Run 번역 목차

이미지

It's a Hard Life 번역 챕터 12-7

이미지
It's a Hard Life - Qlock Chapter 12:Fight from the Inside
번역 목차
이전 편








출처: http://itsahardlife.smackjeeves.com/
연재 일자: 2016.10.12

다음 편

59p: 여기 좀 적당한 후일담이라도 써넣고 싶지만, 제 룸메이트가 감기<fresher’s flu: 대학 신입생이 걸린다는 감기.>를 집에 달고 와서 자연스럽게 저한테도 옮았습니다. 때문에 한동안 제 머리가 원래의 세 배는 된 기분이었어요. 그래서 뭐, 딱히 할 말이 안 떠오르는 군요. 재밌게 보세요? 이 챕터에서 드디어 사건이 발생하려 합니다. 그리고 네, 물 포켓몬을 상대할 포켓몬이 필요해서 전 당연히 쥬피썬더를 골랐습니다. 그리고 또 전(Qlock) 정말로, 정말로 쥬피썬더를 좋아해요. 아마도 이브이루션 중 제가 가장 좋아하는 포켓몬일 거예요, 아슬아슬하게 블래키가 2등을 하지만요.
자, It's a Hard Life 번역이 지금 연재된 데까지 다 따라잡았다.
아직 챕터 9 후반부 재편집이 남아있긴 하지만, 그건 천천히 할 과제고.

다음 번역할 거도 준비해놨다.
이번에는 플레이 로그임. 즉 식자가 거의 필요없다는 거지.
오늘 밤 늦게부터, 이번 주말 내내 끝까지 달린다.
주중까지 계속될지 주말에 끝낼 수 있을 지는 봐야하고.
(디시인사이드 포켓몬스터 갤러리에서.
블로그에는 다 달리고 나서 목차만 만들어두겠음.)


수정) 2017.06.20: 54쪽 '빛늘 내는' 오타 수정.

It's a Hard Life 번역 챕터 12-6

이미지
It's a Hard Life - Qlock Chapter 12:Fight from the Inside
번역 목차
이전 편







출처: http://itsahardlife.smackjeeves.com/
연재 일자: 2016.09.30

다음 편

51p: 그래서 오랜만이군요. 그리고오오 많은 사람들이 피치를 기억 못 할 겁니다만, 이 만화는 너즐록 만화고, 피치의 죽음은 기억되어야만 합니다. 게임 상으로는 사실 12번 도로에서였습니다. 전 대단한낚시대를 받았고, 그 많은 것들 중 처음 잡은 것은 갸라도스였죠. 갸라도스는 레벨 18이었지만, 전 제 팀이 한 방에 죽을까 걱정됐고 제 계획은 피치로 먼저 잠재우는... 거였나요? 기억이 안 납니다. 별로 좋은 생각은 아니었습니다, 이제 알지요. 갸라도스의 난동부리기로 불쌍한 피치는 아무것도 못 하고 한 방에 죽었습니다. RIP Lv 15 – 15. 그리고 전투는 만화에서처럼 진행되었죠. 독가시와 혼란으로 갸라도스는 자멸했습니다. 어쨌든, 이제 휴재가 끝났다는 걸 알리고 싶군요. (후략, 요약하자면 최소한 여기서 두 긴 챕터는, 조금 느린 속도로 휴재 없이 연재할 계획이라고 함)
이 파트는 내가 이 만화 번역을 결심한 그 다음 날 올라왔다.
그와 동시에 휴재가 끝났고.
하지만 그 뒤로 한 파트 밖에 안 올라왔음...

금요일 저녁에 그 다음 파트를 올리고, 다음 번역 프로젝트에 대해 얘기하겠음.
(힌트: WLP)